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누리호 실시간 라이브 생중계 발사일정 발사시간 발사성공

by 자격증정보 2021. 10. 20.
반응형

드디어 내일이면 100%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진 누리호가 발사하게 됩니다. 2013년 1월 30일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우주로 발사한 나로호가 성공한지 8년만 이라고 합니다.

 

누리호 실시간 라이브 생중계 발사일정 발사시간 발사성공 1

누리호 발사의 성패는 발사 후 고도 700km 지점까지 올라가서 위성모사체를 분리하는 비행 약 16분 전후로 성패가 결정됩니다.

 

만약 성공하게 된다면 세계에서 7번째로 인공위성을 자체 제작 및 발송 할 수 있는 국가로 오르게 됩니다. 누리호 성공이후에는 어떤 일이 벌어지게 되는 것 일까요?

 

이 글 안에서 누리호로 인한 경제적 효과와 누리호 발사 라이브 중계 보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누리호 성공시 경제적 효과는?!

누리호 전에는 나로호가 있었습니다. 2013년 1월 30일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나로호를 우주에 보낼 수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한국 순수 기술이 아닌 러시아 엔진을 사다 썼기 때문에 아쉬움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그로부터 8년만에 누리호가 완성이 되었고 드디어 10월 21일에 발사를 하기로 결정을 했고, 20일에 최종 점검을 모두 마치고 발사대 앞에 서게 됐습니다. 이런 날을 맞이하기 까지 2조원이 투입이 되었고, 300개의 기업이 참여하게 됐습니다.

 

항공우주 분야는 지식과 기술집약 산업 중 대표산업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발사 성공하게 된다면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것을 인증하게 되면서 세계 우주 산업 시장에 진출 할 수 있게 됩니다.

 

누리호를 만들 적에 쓰인 기술로는 영하 183도의 극저온 액체산소와 3000도 이상의 화염을 견뎌야만 하는 극한의 기술이 적용이 됐습니다. 그리고 약 37만개의 부품이 오차없이 작동해야지만 발사 성공이라는 공식에 성립이 됩니다.

 

엄청난 기술인지는 알겠으나 산업적으로 어떤 효과를 기대 할 수 있을까요? 누리호의 터보 펌프기술을 극저온 액화천연가스 운송용 선박 제작 기업에 기술 이전을 할 수가 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항공과 전자, 통신, 소재 등등 전후방 산업과 짙은 연관성을 지녔기 때문에 산업적 효과는 매우 뛰어날 것으로 예상 됩니다.

 

더욱 구체적으로 피부에 와닿는 산업적 효과는 선진국의 사례를 보면 알 수가 있습니다.

 

우주항공 강대국인 미국은 어떤 산업적 산물을 얻었나?

우리나라는 우주개발 분야에서는 후발주자 입니다. 하지만 해외에서는 많이 진행을 했고, 여러번 성공을 한 케이스들로 인해서 산업적 산물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 중 가정에서 쉽게 볼 수가 있는 정수기나 전자레인지가 있습니다. 이 두가지 상품으로 인해서 우주에서 식수와 음식 문제를 해결 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리고 MRI나 CT, GPS 들도 항공우주 기술로 인해서 얻은 산물 입니다.

 

이렇게 인공위성을 만든 기술로 인해서 통신방송서비스나, 의료기기, 대체에너지 등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시장을 만들 수가 있게 됩니다.

 

미국의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는 세계 우주산업규모가 작년에 비해 약 413조원이었으며, 2040년까지 1,297조원까지 성장을 할 것이라 전망했습니다.

 

이 1,297조원 시장에 우리나라도 같이 참여 할 수가 있게 되는 것 입니다.

 

누리호 발사 라이브로 보려면 알림을 하라?!

  • 발사일정 : 21시 오후 4시 예정
    (오후 2시 30분에 정확한 발사시간 발표하기로함)
  • 발사장소 :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누리호 발사 실시간 중계 바로가기

 

누리호는 오늘 20일에 발사대가 있는 전남 고흥으로 옮겨져 발사대에 세워지게 됐습니다. 누리호의 발사 예정 시간은 21일 오후 4시로 예정이 되어져 있습니다.

 

정확한 발사 시간은 오후 2시 30분 발사관리 위원회에서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누리호 발사를 실시간으로 보시고 싶어서 기다리고 계실 것 같아 MBC뉴스에서 유튜브로 실시간 알림을 받고 있습니다.

 

위 유튜브로 들어가셔서 실시간 알림을 받게 된다면 MBC뉴스 유튜브를 통해서 실시간 라이브로 보실 수가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0